세명의 지인들이 꾸려나가고 있는 공간입니다